공지사항

[보도자료] 국내 시멘트업계, 시멘트 누적생산 20억톤 돌파
등록일 2024-02-12 조회수 12076 파일
- 시멘트협회, ’22년말 기준 누적 20억 8만여톤 생산한 것으로 나타나 -
- 삼표, 쌍용, 한일, 아세아시멘트 등 주요 7사 생산 약18억여톤 -
- 아파트 1세대 투입량 기준 약 1억세대 건설 가능량 -

국내 시멘트업계의 시멘트 누적 생산량(일반시멘트 기준, 슬래그시멘트 및 몰탈 등 2차 제품 제외)이 20억톤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주요 시멘트업체를 회원으로 하는 한국시멘트협회(회장 이현준)는 22일, 국내 시멘트업계의 누적 생산량이 지난 2022년말 20억톤(2,000,087,378톤 확정 기준)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1958년부터 공식적으로 통계를 집계한 이래 66년만에 달성한 대기록이다.
특히 국내 시멘트산업을 주도하는 삼표시멘트, 쌍용C&E, 한일시멘트, 아세아시멘트, 성신양회 등 주요 7개사의 누적 생산량은 약 18억 5천만톤으로 집계됐다. 이외에 고려, 한국C&T, 대한시멘트 등의 누적 생산량은 1억 5천여만톤에 달한다.


협회 통계자료를 살펴보면 시멘트업계는 한국전쟁으로 인한 상흔 속에서 본격적으로 복구에 나서면서 1958년 한해에 약 26만톤을 생산한 이래, 1964년 연간 100만톤 생산에 성공하였다. 이후 시멘트업계는 대한민국 경제개발기에 본격적인 성장을 거듭해 불과 3년만인 1967년, 누적 1천만톤을 달성하였으며 11년 후인 1978년에는 누적 1억톤을 넘어서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했다. 이후 IMF외환위기로 큰 타격을 입지만 2003년 10억톤을 돌파하였으며 이후 20여년만인 지난 2022년 20억톤을 달성하게 된 것이다. 누적생산 20억톤을 아파트 1세대(약 30평형, 102.5m2) 건축시 시멘트 투입량(약 20여톤)으로 환산하면 약 1억 세대 건축이 가능한 양이다.

협회 관계자는 “양질의 석회석 등 천연원료의 안정적인 공급과 업체간 경쟁을 통해 끊임 없는 품질향상 노력이 뒷받침된 결과”라며 “향후 탄소중립에 필요한 온실가스 감축 달성 등 당면 위기도 훌륭히 극복해 국민 삶의 질 향상에 필요한 시멘트 생산에 한층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