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뉴스

동양시멘트, ‘삼표시멘트’로 사명 변경
등록일 2017-03-31 조회수 289 파일
동양시멘트, ‘삼표시멘트’로 사명 변경

- 삼표 그룹 계열사의 CI 체계와 일원화 작업
- 계열사 브랜드 통합을 통한 시너지 극대화 나서


삼표그룹의 ‘동양시멘트’가 사명을 ‘삼표시멘트’로 바꾸고 제 2의 도약을 준비한다.

삼표그룹의 시멘트 계열사인 동양시멘트(대표이사 최병길)는 24일 강원도 삼척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동양시멘트’ 사명을 ‘삼표시멘트’로 교체하기 위한 정관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삼표그룹은 2015년 9월 동양시멘트를 인수하여 업계 최초로 수직계열화를 완성한 바 있다. 그러나 건설기초소재 전 계열사(삼표, 삼표산업, 삼표기초소재 등)가 ‘삼표’ 가 들어간 사명을 사용하고 있어, 그룹의 CI체계에 맞게 사명을 일원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돼 왔다.

삼표시멘트 관계자는 “다른 계열사들과 동일하게 ‘삼표’로 사명을 일원화함으로써 대외 혼선을 방지하고 그룹의 일체감을 강화하기 위해 사명 변경을 추진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로써 동양그룹의 모기업이었던 동양시멘트는 설립 60년만에 ‘동양’

이라는 사명을 버리고 새롭게 재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되었다.

삼표그룹은 금번 삼표시멘트 사명 변경을 통해 계열사간 결속력을 강화하고 시너지를 극대화함으로써 차별화된 기술과 품질력으로 삼표시멘트를 국내 시멘트 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삼표시멘트 최병길 대표이사는 “삼표그룹의 레미콘, 시멘트, 분체, 골재, PC·파일 등 건설기초소재 전 계열사 브랜드를 하나로 통합함으로써 한 차원 더 높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양시멘트는 1957년 설립되어, 2008년 업계 최초로 폐열발전소를 도입해 온실가스 배출 감축 사업장 인증을 받았으며, 2015년 9월 삼표그룹에 편입되었다.